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7819 0962020040459267819 05 0507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59311000 1585959316000

일본 프로야구, 세 번째 연기 결정 "리그 축소도 고려한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도쿄돔 전경. 도쿄 | 서장원기자 superpow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일본 프로야구가 또 다시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 벌써 세 번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일본 프로야구도 결국 연기를 결정했다. 4일 일본 스포츠매체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일본야구기구(NPB)는 지난 3일 12개 구단 대표자 회의를 통해 오는 24일로 예정됐던 정규시즌 개막 연기를 전격 결정했다. 당초 개막일은 3월 20일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4월 10일과 4월 24일로 두 차례 연기된 바 있다.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심각한 수준이다. 3월말부터 도쿄를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했고, 한신 소속 선수들 세 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며 프로야구에까지 감염 위험이 덮쳤다. 각 구단도 훈련을 전면 중단하고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선수단까지 감염되며 정확한 개막일을 정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사이토 아쓰시 NPB커미셔너는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정말 심각하다. 이에 따라 예정됐던 24일 개막은 어려울 것이라 판단했다”고 우려했다. 새 개막일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대안은 아직 짜지 못했다. 사이토 커미셔너는 4월 말부터 5월 중순 사이에 다시 정해질 것“이라 내다봤다. 개막이 5월 이후로 확정된다면 리그 축소도 불가피하다. 그는 “143경기를 줄이는 것도 검토할 예정이다. 시즌의 가치를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논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younw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