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7629 0102020040459267629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true true true false 1585957834000 1585960870000

부하들 구하고 ‘잘린’ 함장에 마지막 경의 “캡틴 크로지어!!”

글자크기
서울신문

부하 승조원들을 코로나19의 위험으로부터 구해달라고 상부에 간청하는 편지를 언론에 알렸다는 이유로 2일(이하 현지시간) 경질된 미국 해군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호의 함장 브렛 크로지어가 제7함대 플래그십 블루릿지 호의 함장이던 지난 2018년 4월 11일 일본 요코스카 항에서 영국군 함정이 다가오는 것을 바라보고 있다.미 해군 제공 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캡틴 크로지어! 캡틴 크로지어!”

왼쪽 어깨에 가방을 들쳐메고 배에서 내리는 남자의 등 뒤로 수백 명은 족히 될 법한 이들이 손뼉을 마주 치며 이름을 연호했다. 그가 대기 중이던 자동차에 오를 때까지 함성은 이어졌다. 남자는 오른손을 가볍게 들어 인사를 하고 차를 타고 떠났다. 괌에 입항해 하선 작전을 진행 중이던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호를 지휘하던 브렛 크로지어 함장이 경질돼 배에서 내리던 모습이다. 그는 감회에 젖은 듯 쉽게 떠나지 못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위험에서 5000여 승조원들 목숨을 구하려 지난달 30일 상부에 간곡한 편지를 보냈다. 편지 내용은 “전시가 아니다. 승조원들이 죽을 필요는 없다”며 신속한 대응을 호소하는 것이었다. 5000여명의 승조원들이 배안에서 어깨를 부딪칠 정도로 생활하기 때문에 코로나19가 급속히 번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이미 100명에 가까운 승조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이기도 했다.

다음날 지역 일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크로지어 함장의 네 쪽짜리 편지가 공개돼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가 널리 알려졌고 결국 하루 뒤 하선 작전이 개시됐다.

그러나 크로지어 함장은 지난 2일 경질됐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20∼30부의 편지를 상부에 돌리는 등 “극도의 판단력 부족”을 드러냈다는 게 해군 지도부의 판단이었다. 크로지어 함장이 편지를 언론에 유출했다고 지목한 것은 아니지만 언론에 보도되면서 괘씸죄에 걸렸다는 해석이 분분하다.

토머스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은 “크로지어의 편지는 해군이 그가 호소하자 그제야 움직인 것 같은 편견을 조장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경질의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고 했다.

정치권은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국방부 감찰관실에 루스벨트호 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해군의 대응과 크로지어 함장의 경질에 대한 공식 조사를 요구했다. 리처드 블루멘털, 크리스 밴 홀런 의원이 주도하는 가운데 버니 샌더스와 엘리자베스 워런, 에이미 클로버샤, 카멀라 해리스 등 15명의 상원의원이 가세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온라인 여론은 역풍을 불러왔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한 청원 사이트에는 몇 시간 만에 6만 7000여명이 크로지어 함장의 복귀 청원에 서명했다. 소셜미디어에서도 경질은 지나치다는 비판이 빗발치고 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크로지어 함장에 대한 경질 결정을 지지한다고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브리핑 도중 크로지어 함장이 승조원들을 구하려다 경질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