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7416 0772020040459267416 06 0601001 6.1.7-RELEASE 77 텐아시아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955843000 1585955886000 related

휘성, 위태롭다…이틀 만에 또 약물 투약→소속사 "우울증, 정신과 치료중" [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

가수 휘성./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휘성이 또 다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약한 채 쓰러졌다. 지난 3월 31일 같은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은지 이틀 만이다.

3일 경찰에 따르면 휘성은 지난 2일 서울 광진구 한 상가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경찰조사를 받았다. 현장에서는 수면마취제가 담긴 유리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휘성이 투약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면마취제는 마약류가 아니어서 참고인 조사만 받고 풀려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효능은 프로포폴과 비슷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휘성은 지난달 31일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서도 수면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서는 비닐봉지와 주사기,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마약류 투약 여부를 파악하고자 조사했으나, 소변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휘성을 귀가 시켰지만, 이틀만에 또 같은 약물을 투입하고 쓰러진 채 발견된 것이다.

두 차례나 같은 사건이 일어났지만 투약한 약물이 마약류가 아니어서 휘성은 이번에도 경찰에서 조사만 받고 풀려났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침묵해 오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지난 3일 홈페이지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텐아시아

가수 휘성./ 사진=SBS 방송화면



소속사는 "휘성은 아버님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작년에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하여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그날, 휘성은 집을 나간 채 가족들과도 연락을 끊고 화장실에서 발견되었고, 이후 경찰조사를 통해 마약류 음성 판정과 함께 별도의 특이사항 없이 자택으로 귀가 조치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귀가 조치 후에도 극단적인 생각과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어 병원에 입원을 진행했다. 현재 정신과 치료를 하고 있고 이와 함께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임을 말씀드리며, 조사가 끝난 후에도 가족과 함께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휘성은 이유를 불문하고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에 대해 후회하며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심려를 끼친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송파경찰서는 휘성에게 약물을 공급한 혐의로 한 남성을 긴급체포했다. 이 남성은 의료계 종사자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휘성이 지난 2일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찾은 정황을 포착하고 약물 구매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휘성의 검체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