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567 0242020040459266567 03 0303004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585941232000 1585941266000 related

[유럽증시]얼어붙은 유로존 실물경제…하락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유럽 주요국 증시가 3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실물경제가 완연하게 얼어붙었다는 게 지표로 드러나면서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8% 떨어진 5415.50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와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도 각각 0.47%와 1.57% 내린 9525.77과 4154.58에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 역시 0.95% 하락한 2622.99를 기록했다.

이날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유로존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서비스업 PMI를 가중평균한 합성 PMI는 2월 51.6에서 3월 사상 최저인 29.7로 떨어졌다. 이는 22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이기도 하다.

PMI는 실물경제 예측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각 기업의 구매 담당자를 대상으로 신규 주문, 생산, 재고 등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구매 담당자는 한 기업 내에서 향후 경기 동향에 가장 예민한 사람이다. 0~100 수치로 나오며, ‘50’을 기준으로 확장과 수축을 가늠한다.

IHS마킷의 크리스 윌리엄슨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수치는 유로존의 경제가 이미 연율 10%에 가까운 수준으로 역성장하고 있음을 가리킨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