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565 0042020040459266565 04 04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940781000 1585941126000

증상 가벼우면 '호텔'로...도쿄, '긴급사태' 이렇게 대응한다

글자크기

커지는 불안감…도쿄도지사, '긴급사태' 대응책 밝혀

도쿄 지역 재택 근무·휴업 등 자체적 비상대책 시행 중

도쿄 병상 확보 비상…병상 750개 중 80% 이상 사용 중

[앵커]
일본 도쿄도가 아베 총리의 긴급사태 선언에 대비해 구체적인 대응 방침을 내놨습니다.

환자 수를 따라가지 못하는 병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증상이 가벼운 사람은 호텔로 보내기로 했는데요.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도쿄의 감염 확산세는 정부 예상을 뛰어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1일까지 일본 후생노동성이 예상한 감염자 수는 159명.

실제 환자는 이보다 200여 명 더 많았습니다.

환자 급증에 따른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자 도쿄도지사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코이케 유리코 / 도쿄도지사 : (정부에서는) 아직 발령할 단계가 아니라고 하지만 만약 긴급사태 선언이 나올 경우에 대비해 도쿄도의 대응에 대해 먼저 설명하고자 합니다.]

도쿄도는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주민들은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곤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습니다.

백화점과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시설은 영업 제한이나 중단을 지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식료품과 의료, 금융 등의 필수 서비스는 평상시처럼 영업합니다.

이미 도쿄에는 재택 근무가 늘고, 상당수 업체도 휴업에 들어가는 등 자체적인 비상 대책이 시행 중입니다.

문제는 크게 부족한 의료 시설입니다.

도쿄 지역 코로나19 병상 750개 가운데 80% 이상이 이미 사용 중이라 늘어나는 환자를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오미 시게루 / 일본 정부 전문가회의 : (도쿄, 오사카 등)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는 의료 공급 체제가 절박한 상황이어서 오늘 내일 중이라도 특단의 대책을 준비해야 합니다.]

이에 따라 도쿄와 오사카 등 지자체는 증상이 가벼운 환자들을 호텔 등 숙박시설에 머물도록 할 방침입니다.

기존 의료시설은 중증 환자를 중심으로 운영하게 됩니다.

[도쿄 지역 재활센터 관계자 : 폭발적 감염 확산이 발생하면 병원 2층과 3층을 분리해서 (기존 환자와 코로나19 환자를) 따로 구분할 예정입니다.]

긴급사태에 대비한 준비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소득이 일정 수준 이상 줄어든 가구에 현금 30만 엔, 우리 돈으로 약 34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압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