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560 0042020040459266560 02 02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940287000 1585940644000 related

잠실운동장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시작...첫날 '한산'

글자크기
[앵커]
서울시가 해외에서 들어오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잠실종합운동장 앞에 하루에 천 명까지 검사 가능한 진료소를 마련한 겁니다.

운영 첫날은 이용자가 많지 않았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앞 주차장.

간이 진료소 5개가 설치됐습니다.

도보 이동형, 이른바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입니다.

먼저 열린 문 사이로 팔을 뻗어 체온을 재고 나면,

투명한 문 안쪽에 있는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합니다.

서울시가 해외 입국 시민들을 진단 검사하기 위해 마련한 진료소가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검사 대상은 해외에서 입국한 '무증상자' 서울 시민입니다.

입국할 때 유증상자로 분류되면 공항 선별진료소에서 별도로 검사를 받습니다.

'워크 스루'로 이뤄지는 진단 검사는 접수·문진·검체 채취까지 세 단계입니다.

이곳 접수 구간에서 제가 들고 있는 이 역학조사서를 작성하고, 문진 구간에서 의료진에게 특이 증상 여부를 설명한 뒤, 마지막 단계에서 검체를 채취합니다.

운영시간은 오후 2시부터 밤 10시까지.

첫날, 진료소는 한산했습니다.

[서울시민 입국자 : 예상했던 것보다 빨리 끝난 것 같습니다. 사람이 없고 걸어서 해서….]

검사를 마친 시민들은 자기 차량이나 구청에서 마련한 차로 귀가하면 되고, 2주 동안 자가격리해야 합니다.

다만, 서울시는 이 진단 검사가 '의무'가 아닌 '권고'라고 밝혔습니다.

[박유미 /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장 : 의무적인 것은 아니고요. 가능하면 모든 분이 다 했으면 좋겠지만, 의무적인 것은 아닙니다.]

집이 멀거나 진료소가 문 닫은 시간에 입국한 시민은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면 됩니다.

서울시는 입국하는 시민이 하루에 1,600명 정도라면서 이 선별진료소에는 하루 100명 정도가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첫날 이용자가 많지 않아 잠실운동장 진료소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