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420 0032020040459266420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36999000 1585939623000

푸틴 "주요산유국들과 감산 논의 준비돼…하루 1천만배럴 적당"

글자크기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국제원유 시장의 안정을 되찾기 위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을 포함한 주요 산유국들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6일 열릴 예정인 OPEC+(OPEC과 러시아 등 비OPEC 10개 산유국의 연대체) 장관급 화상회의를 앞두고 이날 자국 주요 석유기업 대표들과 한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푸틴은 "우리는 (지난달 초) OPEC+ 합의 결렬의 주동자가 아니었다"면서 "우리는 OPEC+ 틀 내에서 파트너들과 합의를 이룰 준비가 돼 있으며 미국과도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의 균형을 회복하고 조율된 노력과 행동으로 산유량을 줄이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잠정 평가에 따르면 하루 약 1천만 배럴 내외의 감산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파트너십에 근거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산 규모 논의는 위기가 시작되기 전인 올해 1분기 산유량을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푸틴은 러시아에는 배럴당 42달러 정도의 유가가 적당하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러시아 산유 시설.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