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413 0232020040459266413 06 0604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36980000 1585936990000 related

기무라 타쿠야 마스크 기부에 日 네티즌 뿔났다…"사재기 아니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일본 유명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2000장의 마스크를 기부한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일 일본 매체 아사게이 비즈는 "기무라 타쿠야가 촬영에 한창인 아사히TV 드라마 'BG신변경호인2' 현장에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다"며 "제작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촬영 전 열 감지 체크는 물론 마스크 착용 의무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기무라 타쿠야의 기부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누리꾼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현재 일본은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어나고 있고,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1일 모든 가구에 2장의 천마스크를 배포하기로 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일본 누리꾼들은 "마스크 2천 장을 어디서 구한 거냐", "사재기한 것 아니냐", "출처를 밝혀라", "연예인이 벼슬인가"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수십 명의 스태프를 생각하면 2000장도 많지는 않은 양", "좋은 일을 했는데 왜 나쁘게 생각하냐", "스태프들을 위해 마스크를 기부하다니 대단하다" 등 옹호하는 목소리를 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