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297 0092020040459266297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36019000 1585936037000

WHO "코로나19 제한 조치 성급히 풀면 더 심각한 피해"

글자크기

"궁극적 최선책은 공격적·포괄적 대응"

"치료 재정 장벽 없애야...무료 검사·치료 권장"

뉴시스

[제네바=AP/뉴시스]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2.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제한 조치를 성급히 철회한다면 바이러스가 재확산에 더욱 심각한 경제적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100만 건 이상의 코로나19 사례가 보고됐고 5만 명 넘게 숨졌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 것이 보건 위기보다 훨씬 더 큰 일임을 알고 있다"면서 "우리 모두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엄청난 사회경제적 결과를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나라들이 보건 보호를 위해 취한 제한들이 개인과 가계의 수입과 지역사회, 국가의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궁극적으로 각국이 제한을 끝내고 경제적 여파를 완화할 최선의 방법은 이 바이러스를 공격적이고 포괄적인 조치들로 공격하는 것"이라며 "모든 사례를 발견, 검사, 격리, 치료하고 모든 접촉을 추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각국이 제한 철회를 지나치게 서두르면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해 경제적 영향이 더욱 심각하고 장기화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모든 국가가 사례 발견, 검사, 접촉 추적, 데이터 수집, 소통과 정보 캠페인을 포함한 주요 공중 보건 조치에 대해 완전한 재정 지원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각국과 파트너들은 의료 시스템의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며 의료 인력 봉급 지급, 의료 시설에 대한 안정적인 필수 의료 용품 공급을 강조했다.

또 "모든 나라가 치료에 관한 재정적 장벽을 제거해야 한다"면서 "사람들이 감당할 수 없어 치료를 미루거나 포기한다면 스스로를 해칠 뿐만 아니라 팬데믹을 더욱 통제하기 어렵게 만들어 사회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나라가 보험, 시민권, 거주 지위에 관계 없이 사용자 부담금을 유보하고 코로나19에 대한 무료 검사와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같은 조치를 권장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전례 없는 위기로 전례 없는 대응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