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267 1092020040459266267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33222000 1585933345000

베를린 당국 주문 마스크 미국으로…“현대판 해적” 비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베를린 주(州)정부가 해외에서 주문한 마스크가 미국에 의해 가로채기 당했다고 일간 타게스슈피겔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베를린 주정부는 의료진을 위해 유럽의 마스크 등급인 FFP2, FFP3 마스크 20만 개를 제조사 3M의 중국 공장에서 수입하기로 했는데 이 마스크가 태국 방콕에서 행선지가 변경돼 미국으로 향했다고 전했습니다.

베를린 주의회 관계자는 "현대판 해적행위로 간주한다"라며 독일 연방정부가 미국에 항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날에는 프랑스가 중국에서 주문한 마스크 수백만 장이 상하이 공항에서 3배의 가격을 제시한 미국 업자들에게 빼앗겼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진문 기자 (jmki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