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173 0092020040459266173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9513000 1585929531000

파우치 "美코로나19 게임 끝나려면 멀었다…하프타임도 안 와"

글자크기

"상황 좋아지기 전 지금보다 훨씬 더 나빠질 것"

"전면압박공세 필요…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일한 해법"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은 10만 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수록 이런 숫자가 나올 가능성이 줄어든다"고 설명하며 "수치를 낮추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밝혔다. 2020.04.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농구에 빗대 "아직 하프타임에도 도달하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3일(현지시간) 미 시리우스XM 라디오 쇼에 출연해 듀크대 남자 농구팀 감독인 마이클 시셰프스키가 코로나19 상황을 농구에 비유해 말해 달라고 요청하자 "게임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며 이 같이 답했다.

파우치 소장은 "아직 정점에 다다르지 않은 도시들이 있다"며 "뉴욕시와 뉴올리언스, 뉴저지 일부, 디트로이트 등에서 봤듯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그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해시키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하프타임에도 도달하지 않았다. 우리는 전면적인 압박 공세(full-court press)를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우리가 자기 위치를 잘 지킨다면 후반전에서 맹렬히 치고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에게 정말 필요한 것이 이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정말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피력했다.

파우치 소장은 폭스뉴스 '폭스 앤드 프렌즈'에서도 "(상황이)나아지기 전에 (지금보다)훨씬 더 나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 두기는 코로나19 확산을 완화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물리적으로 거리를 두는 것이 확산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 "그것이 정답이고, 솔직히 우리가 효과적이라고 알고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