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139 0202020040459266139 06 0602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8022000 1586193967000 related

[종합] ‘부부의 세계’ 김희애, 시모 정재순 장례 중 박해준x한소희 키스에 ‘충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모친상 중에 박해준과 한소희의 키스 장면을 목격했다.

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선우(김희애 분)-태오(박해준 분) 부부를 둘러싼 갈등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과거 선우가 혼전 임신으로 태오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이고 결혼한 것으로 드러났다. 태오는 책임감 때문이 아니라고 말했다. 선우는 태오가 다경(한소희 분)의 임신 사실에 어떤 선택을 내릴지 보고 싶다고 친구 명숙((채국희 분)에게 털어놨다.

그 시각, 태오는 다경을 찾아갔고, 다경은 "아이 때문에 잡고 싶지 않다. 중요한 건 태오씨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경은 언제든 전화하겠다고 했고, 태오도 “나를 믿으라”고 달랬다.

한편 선우는 태오가 다경을 정리했다고 했지만, 우연히 만난 다경의 말에서 둘의 과계가 지속된다는 걸 다시 알고 절망, 이혼을 결심했다. 이어 변호사를 찾아가 상담했지만 결정적인 증거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게다가 시모(정재순 분) 역시 아들의 외도 사실을 알고 있다는 사실에 마음이 흔들렸다.

하지만 그런 과정에서 선우는 태오가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아들 준영(전진서 분) 명의의 보험대출까지 받아 다경에게 돈을 갖다준 것에 경악했다. 하지만 부모의 불화를 눈치챈 준영이 “이혼하면 싫을 것 같다”고 말해 선우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혼 결심이 선 선우에겐 진퇴양난인 상황.

결국 선우는 태오에 대한 의심이 커지면서 다경과의 불륜에 괴로워했다. 그는 야근한다는 태오의 사무실을 급습하려 했지만 불발됐고 일상생활을 감당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선우는 이혼을 굳히고 시모를 찾아갔고, 시모는 오직 아들만 걱정만 하며 오히려 며느리인 선우를 탓하는 발언으로 선우를 분노케 했다. 이에 선우는 “아들이 어떻게 망하는지 보고 돌아가시라"라며 복수를 예고했다.

다경은 태오가 전화를 안 받아 불안에 이어 분노에 찼다. 하지만 여병규(이경영 분) 엄효정(김선경 분)이 조문을 가게 되면서 태오의 모친상을 알게 됐다. 이후 그는 태오를 만나러 장례식장으로 향했다.

그 시각, 선우는 여병규의 조문에 시종일관 저 자세를 보이는 태오를 못마땅한 모습으로 바라봤다. 이후 태오는 문상 도중에 빠져나와 다경과 차 안에서 키스를 나누며 위로를 받았다. 잠시 휴식하러 나왔던 선우는 두 사람의 모습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졌다. 선우에게 흑심 있는 손제혁(김영민 분)이 모두의 상황을 확인했다.

선우는 이혼 본심을 숨긴 채, 다정하게 태오를 대하며 본격 복수를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민현서(심은우 분)가 다경의 옆집으로 이사온 임산부로 가장해 관계를 돈독하게 다지며 또 다른 전개를 예고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