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103 0032020040459266103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927229000 1585927235000

"4월 말까지 스웨덴 인구 절반 코로나19 감염될 수도"

글자크기

브리톤 스톡홀름대학 수리통계학 교수 밝혀

연합뉴스

코로나19에도 일상 생활 유지하는 스톡홀름 시민
(스톡홀름 AFP=연합뉴스)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 시민들이 1일(현지시간) 퀸즈 거리를 걷고 있다. 스웨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다른 유럽국가들과 달리 국민의 이동권을 제한하지 않고 있으며 학교와 식당·카페도 계속 문을 열도록 허용하고 있다. jsmoon@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스웨덴 인구의 절반인 500만명가량이 이달 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될 수도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스웨덴 매체 '라디오 스웨덴', 영국 메일온라인에 따르면 톰 브리톤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교 수리통계학 교수는 전날 '라디오 스웨덴'에 4월 말까지 스웨덴 인구 1천만명의 절반가량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학적 모형을 이용했을 때 스웨덴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중순께 최고조에 이를 것이며, 이달 30일까지 최대 500만명이 감염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대 100만명가량이 이미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현재 스웨덴 내 확진자는 6천78명, 사망자는 333명으로 발표됐다.

그러나 스웨덴에서는 증세가 심각한 경우나 의료진에 대해서만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스웨덴은 학교와 상점 문을 닫고 시민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의 고강도 조치를 취하고 있는 다른 많은 유럽 국가와는 달리 좀 더 약한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스웨덴 정부는 봉쇄 조치를 하지 않은 채 국민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가능할 경우 재택근무를 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와 카페, 식당, 체육관 등은 여전히 문을 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스웨덴 정부가 좀 더 빠르고,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최근 노벨재단 의장인 칼-헨리크 헬딘 교수를 비롯한 의사, 과학자, 교수 등 2천명은 보다 엄격한 조치를 요구하는 청원서를 정부에 보내기도 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