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052 0142020040459266052 01 010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6302000 1587200002000 related

"막장 치닫는 언론·검찰...진중권은 백색소음"

글자크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윤석열 검찰 고강도 비판
"표적된 이유, 조국 사태 때 검찰 비판 때문"
"尹, 대통령·정부에 대한 존중 없어"
진중권엔 "모든 주장 소음...반응 안해" 무시


파이낸셜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이 채널A 소속 기자가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검사장과의 친분을 거론하며 '유시민의 비위를 제보하라'고 압박했다는 보도와 관련, "막장으로 치닫는 언론, 검찰 권력 등 시민들이 우리가 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는지를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3일 유 이사장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의 여러 얼굴 중 하나를 드러낸 사건"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표적이 된 이유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검찰을 비판하는 발언을 자주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그거 말고 (다른 이유가) 더 있겠나"라며 "검사 권력이 보기에는 '대통령하고 친하고 권력 좀 잡았으면 누구나 해 먹는다, 쟤도 안 해먹을 수가 없다'고 생각하는 거다. 그분들 생각에서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한 존중심, 이런 것이 없다"면서 "윤석열 사단은 자기들도 권력이면서 이상하게 자기들은 깨끗하다고 생각하고 정치권력은 다 부패하기 마련이고 대통령 주변에는 그렇게 해먹는 놈이 많다. 뒤지면 안 나올 놈이 없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제가 이 전 대표에게서 뭘 받지 않았겠느냐는 의심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이 전 대표와는 개인적으로 친밀한 관계는 아니지만 공적 활동에서 서로 존중하는 관계"라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전날 진 전 교수는 sns를 통해 과거 유 이사장이 이 전 대표 부탁으로 강연을 해주고 받은 강연료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진중권씨의 모든 주장을 나는 백색소음으로 여긴다"며 "우리가 생활을 하다보면 사방에서 계속 소음이 들리지만 반응은 안 하지 않느냐, (진 전 교수 주장이) 그런 (소음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직업이 글 쓰고 책 쓰고 하는 사람들은 전문강사와 다르다"며 "전문강사들은 강연료를 협상하고 이렇게 하는데 책을 쓰는 사람들은 독자에 대한 어떤 서비스, 이런 개념으로 액수가 적은 강연을 많이 다닌다. 경남 하동이나 남해 이런 데까지 가서 50만 원 받고 강연하고 그랬다"고 전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