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950 0022020040359265950 03 03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5529000 1585950815000 related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투자 없다…3개월 최대 400억원 지원”

글자크기
중앙일보

쌍용자동차 본사 전경.쌍용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이 쌍용차에 2300억원 신규투자하는 방안을 철회했다.

3일(현지시간)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자동차 부문 계열사 ‘마힌드라 & 마힌드라’는 특별이사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여러 사업의 자본배분 방안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논의에서는 쌍용차 노사가 향후 3년간 필요한 50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힌드라에 요청한 신규 자본 투입도 심의했다.

마힌드라는 “오랜 논의 끝에 현재 현금흐름과 예상 현금흐름을 고려해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고 결론내리고 쌍용차에 자금 마련 대안을 찾을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대신 쌍용차가 대안을 모색하는 동안 사업 운영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힌드라 경영진이 향후 3개월간 일회성 특별자금 최대 400억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승인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자본적 지출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하고,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진행중인 모든 자금 외 이니셔티브를 계속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원방안으로는 W601 플랫폼과 같은 마힌드라의 신규 플랫폼에 자본적 지출 없는 접근, 쌍용차의 자본적 지출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 프로그램 지원, 현재 진행 중인 자재비 절감 프로그램 지원,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을 들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 노조가 코로나19로 촉발된 불운하고 예기치 못한 위기의 규모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월 방한해 “향후 쌍용차 회생을 위해 필요한 자금 5000억원 중 마힌드라가 2300억원을 지급할테니 나머지 비용은 국책은행에서 조달해달라”고 제안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