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901 0202020040359265901 06 0602001 6.1.8-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4402000 1585924443000 related

‘부부의 세계’ 채국희, 김희애x한소희 둘다 사랑한다는 박해준에 “뻔뻔한 거 아냐” 돌직구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속마음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이태오(박해준 분)가 친구 설명숙(채국희 분)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우는 과거 태오가 혼전임신으로 태오의 프러포즈를 받고 결혼한 과거를 떠올렸다. 선우는 태오의 아이를 임신한 여다경(한소희 분)에 대해 친구 명숙과 이야기를 나눴고 “이태오가 선택하는 걸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오는 연락 안 되는 다경을 찾아갔고, 다경은 임신보다는 태오가 자신을 사랑하지에 더 매달렸다.

그런 가운데, 명숙은 선우가 시키는 대로, 태오를 만나 속마음을 알아봤다. 태오는 “(다경을 만나면) 살아 있는 것 같다”라며 창작에 영감을 준다고 털어놨다. 이에 명숙이 다경을 정리하라고 하자, 태오는 “사람 마음이란 게 하나가 아니잖냐. 결혼했다고 감정이 차단되는 게 아니다”라고 고백했다.

선우와 다경이 서로 다른 색깔이라는 태오의 주장. 이어 그는 “두 사람을 동시에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명숙은 “너무 뻔뻔한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지만 태오는 “겪어보지 않으면 모른다. 둘 다한테는 진심이다”라고 괘변했다.

하지만 태오는 선우의 눈치를 보면서 “무심했지. 신경 쓰는 일 없게 하겠다. 절대. 아무 걱정하지 마라”라며 여경에 대한 내색을 숨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