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897 0372020040359265897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4336000 1585924341000 related

'부부의 세계' 한소희, 박해준에 "나 숨어있기 싫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부부의 세계'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한소희의 임신을 알게된 박해준이 한소희를 달랬다.

3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극본 주현) 3회에서는 여다경(한소희 분)의 임신을 알게된 이태오(박해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설명숙(채국희 분)은 여다경의 임신을 남편 이태오에게 지선우(김희애 분)이 알리라고 하자 "이혼이라도 할 생각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지선우는 "이태오가 선택하는 걸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했기 때문에, 준영(전진서 분)이 때문이 아니라 나 지선우를 그게 아니라면 이 결혼을 유지하는 게 무슨 소용이냐"라고 답했다.

이때 여다경은 임신 사실을 알고 찾아온 이태오에게 "걱정하지 마"라며 " 아기 낳을지 말지는 내가 정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태오는 "전적으로 네 결정에 맡기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여다경은 "아기 생겼다고 달라진 거 없다"며 "그거 핑계로 매달릴 생각 없으니 착각도 하지 말고, 중요한 건 자기가 날 사랑하는지, 안 하는지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태오는 "나 너 없으면 안돼"라고 말했다.

이에 여다경은 "나 숨어있기 싫다"며 "이제부터 내가 전화하고 싶을 때 할 거고 아무 때나 보고 싶을 땐 언제든 볼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만 내 전화 먼저 끊어 봐 그때는 진짜 끝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태오는 “나 믿어”라며 여다경을 다독였다. 하지만 여다경은 “증명해봐”라고 답했다. j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