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691 0042020040359265691 04 04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920550000 1585928167000

'바이러스와 사투' 이탈리아 간호사 흑백사진 '감동 물결'

글자크기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이탈리아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환자를 치료하다 지쳐 잠든 간호사의 모습을 담은 흑백 사진 한 장이 널리 공유되며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한 간호사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책상 위에 쓰러져 잠든 모습을 담은 사진은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이탈리아 의료진의 헌신과 희생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SNS에 널리 퍼졌습니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이탈리아에서 인명 피해가 가장 많은 롬바르디아주 크레모나 지역의 한 병원에서 일하는 40대 간호사 엘레나 팔리아리니로 확인됐습니다.

팔리아리니가 병동에서 교대 근무가 끝날 시점 극도의 피로를 이기지 못하고 잠깐 눈을 붙였는데 이를 동료 의료진이 찍은 것입니다.

팔리아리니는 지난달 초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된 직후 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되는 처지에 놓여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치료를 받으며 최종 완치 판정을 기다리는 그녀는 주변에 "빨리 일터로 돌아가고 싶다"며 복귀 의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팔리아리니의 사진을 공유하면서 "이 사진은 생명에 대한 사랑과 헌신, 희생, 그리고 바이러스와 마지막까지 싸우는 이탈리아를 상징한다"고 적었습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지금까지 9천 명이 넘는 의료 인력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이 가운데 6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