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178 0232020040359265178 01 01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5915629000 1585915660000 popular

민주당, 선관위 '쌍둥이 버스' 시정요구에 "선거방해" 비판

글자크기

일단 선관위 결정 수용...버스 디자인 바꾸기로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쌍둥이 버스' 중지·시정 요구결정에 "선거방해에 해당한다"며 비판했다.


민주당은 3일 오후 더불어시민당과 공동논평을 내고 "변칙은 허용하고 표현만 제한하는 선관위의 해석에 국민들의 혼란만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선관위가 미래한국당의 명칭을 허용해 사상 초유의 위성정당 출현 길을 열어줬다"면서 "선관위가 위성정당을 탄생시켜놓고 로고나 문구 등 미세한 것 하나하나까지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질서를 혼탁하게 만들어놓고 공정선거라는 미명하에 표현의 자유만 제한하는 것은 선거방해에 해당되는 것이 아닌지 묻고싶다"면서 "선관위는 제대로 된 인물을 국회에 보낼수 있도록 질서유지에 보다 집중해주시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도 이날 오전 제주도에서 열린 시민당과 합동 선거대책회의에서 "선관위가 (버스 디자인 상) 1과 5가 너무 떨어져 있다고 이를 붙이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며 "1과 5가 떨어져 있으면 15가 아니고 붙어 있으면 15라는 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다만 민주당은 선관위 결정을 일단 수용하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선관위 지적에 따라 버스 디자인을 바꾸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두 당의 공동 선대위 출정식에서 공개된 유세버스는 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색 배경에 숫자 1과 5를 크게 적어 논란이 됐다.


민주당은 총선 날짜인 4월 15일을 의미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선관위는 민주당과 시민당의 유세버스에 “선거법상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시설물에 해당한다”며 사용 중지 및 시정을 요구했다. 선관위는 숫자 1과 5가 ‘국민을 지킵니다’라는 문구를 사이에 둔 채 떨어져 있어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기호인 1번과 5번을 홍보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