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4945 0372020040359264945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14031000 1585914035000 related

'TV는 사랑을 싣고' 인요한X이경애, 그리운 사람 만난 후 근황 공개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인요한과 이경애의 뒷이야기가 밝혀졌다.

3일 밤 7시 40분 방송된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출연자들의 재회 후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먼저 인요한과 이중복의 뒷 이야기가 펼쳐졌는데 앞서 인요한은 과거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45년 전 헤어진 단짝친구 이중복을 찾아나선 바 있다.

인요한은 “재회 후 1주일에 한번씩 만나고 있다"며 "친구의 아들, 딸과 만나서 용돈도 줬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이후 인요한은 고향친구와 과거 방송 영상을 보며 추억을 회상했다. 인요한은 “어릴 때는 담을 넘고 다녔는데 그때가 그립다"고 말했다.

인요한은 이중복과 함께 지리산, 순천 등을 오가며 추억들을 쌓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김용만은 이중복에게 "인요한 씨가 방송을 통해서 찾는다는 소식을 과거에도 들었었는데 왜 나오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중복은 "아는 친구 한 명이 18년 전쯤에 요한이가 저를 찾았다고 하더라"며 "근데 저는 사실 당시에 만날 여유가 없었고 개인적인 문제로 힘들기도 했고 책임져야 하는 아이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거 외에는 다른 걸 신경 쓸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고 김용만은 "그럼 또다시 찾는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는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이중복은 "사실 연락이 왔을 때 제가 욕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중복은 "그 전날 국제전화로 연락이 왔는데 제가 '네가 작가면 내가 방송국 사장'이라고 말했다"며 "근데 나중에 보더니 정말 작가더라"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경애와 은사님의 뒷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경애는 저번 방송에서 “간경화로 투병 중이던 어머니가 돌아기시기 전 마지막으로 바라셨던 소원이 내가 대학에 가는 거였다”면서 “평생 무모할 것 같았던 대학 입학을 가능하게 도와준 신현돈 선생님에게 평생의 은혜를 입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이경애는 썩은 배로 허기를 달래야 했고, 하나님이 있다면 제발 멀쩡한 배를 주시라고 기도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경애는 다시 방송에 등장해 근환을 전했다. 이경애는 “사실 코로나19 때문에 떡볶이집 운영이 힘들고 피해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이후 은사님과 재회한 이경애는 “선생님께서 몸이 불편하셔서 전화통화를 자주 하는 편이다"고 말했다.

신현돈 선생님은 "LA에 이민 간 친구한테서 전화가 오고, 40년 전 군대 동기에게서도 연락이 왔다"며 "첫사랑한테서만 전화가 안 오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선생님은 이경애의 사정을 방송을 보고 알았다며 안타까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