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4662 0182020040359264662 05 0506002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11003000 1585911126000

신태용 감독, 인니축구협회에 2만 달러 기부…3일 일시 귀국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써달라고 2만 달러(2500만 원)를 인도네시아축구협회에 내놓았다.

신 감독은 3일 오후 성금 전달 후 밤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일시 귀국한다.

김해운 수석코치, 공오균 코치, 김우재 코치, 이재홍 피지컬 코치도 모두 같은 항공편으로 귀국하는 것으로 인도네시아축구협회가 이를 허락했다. 신 감독과 코치진은 2월 말부터 코로나 사태로 모든 훈련이 중단된 뒤 한 달 동안 숙소에만 머물렀다.

매일경제

인도네시아 사령탑인 신태용 감독. 사진=ⓒAFPBBNews = News1


신테용 감독은 2만 달러를 소외된 계층의 마스크 구매 비용 등으로 효율적으로 써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신 감독은 지난달 초 국제 의료봉사단체 스포츠닥터스를 통해 대구·경북지역 의약품 지원에 써달라고 1억2000만 원을 기부했다.

인도네시아로 돌아가는 일정은 유동적이다. 앞서 인도네시아 언론은 코로나19 여파로 신 감독의 임금 삭감이 불가피하다는 보도를 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