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2279 0292020040359262279 05 0506002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01520000 1585901557000

이인규, '사회적 거리두기' 거부 → 결국 사과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사회적 거리 두기'를 거부한 이인규(FC 서울)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인규는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카페 예쁜 곳 추천 좀 해달라"고 남겼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해달라’고 답했다. 이에 그는 “아니 돌아다닐 거다”라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이 “돌아다니지마, 그러다 다친다”고 답하자 그는 “응 싫어”라고 비아냥거렸다.

그의 발언 이후 즉각 비난 여론이 일었다. 정부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하고 있음에도 프로 축구선수가 이를 공개적으로 비아냥대며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결국 이인규는 해당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진심을 다해 반성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온 국민이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고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의 생각 없고 경솔한 행동으로 실망과 걱정을 안겨 드린 점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생각과 행동이었다. 생각이 너무나 짧았다”며 “많은 팬으로부터 사랑받는 위치에 있는 점을 망각했다. 모범을 보이거 더 주의했어야 함에도 철없이 행동했다”고 덧붙였다.

2018년 FC서울과 5년 계약을 맺으며 팀을 이끌 차세대 공격수로 낙점된 이인규는 2019 K리그 시즌 개막전인 포항과의 경기에서 박주영과 교체 출전으로 데뷔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