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57084 0022020040359257084 05 0509001 6.1.8-RELEASE 2 중앙일보 58489916 false true true false 1585891686000 1585891741000

"재개 시점 선택지는 3개인데..." 고민 깊어지는 LPGA

글자크기
중앙일보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각종 일정들이 또한번 조정됐다. 이와 함께 시즌 재개 시점에 대한 검토도 함께 이뤄지고 있다.

LPGA 사무국은 3일(한국시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미국 내 확산 여파로 퀄리파잉 토너먼트와 시메트라 투어(2부) 5개 대회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퀄리파잉 토너먼트는 8월 20~23일에 캘리포니아주 골프장 두 곳에서 1차전을 치를 계획이었지만, 10월 12~15일로 미뤄 플로리다주 베니스의 플랜테이션 골프&컨트리클럽에서 열기로 했다. 또 10월 예정했던 2차전이 11월로 미뤄져 치러지고, 최종전인 퀄리파잉 시리즈는 11월에서 12월로 1달 미루기로 했다. 퀄리파잉 시리즈는 지난해엔 2주 동안 총 144홀 경기로 열렸지만 올해는 1주일간 90홀 대회로 축소된다.

시메트라 투어는 다음달 7~9일 계획돼있던 IOA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6월 12~14일에 예정된 포윈즈 인비테이셔널까지 5개 대회가 모두 연기됐다. LPGA 사무국은 "시메트라 투어 팀이 시즌 후반기에 적절한 시점을 찾아 일정을 재조정하기 위해 대회의 타이틀 스폰서들과 지속적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사진 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LPGA는 지난 2월 16일 끝난 호주여자오픈 이후 한달 반 가량 휴업 상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언제 재개될 지 여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같은 날 LPGA 투어 홈페이지 팟캐스트를 통해서 재개 시점을 5월, 7월 중순, 9월 중순 등 3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그는 "3가지 선택 모두 수많은 변수들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예전에는 2년이나 3년 동안 계획을 검토하는 게 주된 업무였는데 요즘은 두세달동안 계획을 잡는데 매달리고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만큼 각종 변수를 생각하고 있어도 마땅한 답을 내놓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털어놓은 것이다. 시즌 재개 시점이 정해지지 않아 한국 선수들 중 상당수는 귀국한 상태다.

한편 국내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제42회 KLPGA 챔피언십과 다음 일정으로 치러질 예정이었던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등 2개 대회가 아예 취소됐다. 이로써 KLPGA 투어는 3~5월 사이 예정됐던 총 6개 대회가 취소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 한국 최초의 온라인 골프 용품 전문 뉴스, 골프기어뉴스(golfgear.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