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9924 0432020040359249924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7031000 1585877053000 related

정 총리 "조만간 코로나19 해외유입 상당 부분 통제 가능할 것"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관련 "조만간 자가격리자 규모가 안정화되고, 입국자 자체도 지금보다 줄어들면 해외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당분간은 해외 입국자(수)가 계속 유지되고 격리 중에 발견되는 확진자도 같이 증가하겠지만, 지역사회와의 접촉 차단이 잘 관리된다면 감염이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하지만 자가격리 의무화 이전 입국한 사람들이 아직 사각지대로 남아있다"며 "그 사람들이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지역사회와 접촉하지 않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관리와 여력이 있다면 진단검사도 고려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지난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의무화한 것에 대해선 "시행 첫날 대다수의 입국자는 통제된 동선을 따라 자가격리 장소로 이동했지만 일반인과 분리되지 않은 채 매점과 화장실을 이용하는 등 일부 혼선도 있었다"며 "그러나 어제부터는 그런 문제점이 많이 시정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항에 직원들을 배정해 해당 지역의 입국자들을 안내하고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선 지자체의 역할이 매우 컸다"며 "깊이 감사하며, 모범사례는 다른 지자체와 공유하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또 "긴급돌봄을 이용하는 학부모들이 늘어 유치원은 13%, 어린이집은 3분의 1 가까운 아이들이 등원 중"이라며 "안전한 돌봄을 위한 배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3일) 제주 4·3 사건 72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해서는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고 언급했습니다.

정 총리는 "추념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역대 최소규모로 오전 10시에 열린다"면서 "제주 4·3평화재단 사이버참배관이 온라인 추모를 받고 있으니 많은 참여 부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