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8505 0202020040359248505 06 0601001 6.1.8-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4885000 1585875017000 popular

‘해투4’ 엄현경 “연예계 은퇴 고민했었다” 고백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배우 엄현경이 '해피투게더3‘에 출연하기 전 연예계 은퇴를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수고했어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져 과거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 MC로 활약했던 엄현경과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엄현경은 “나에게 '해투'는 은인같은 존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엄현경은 “처음 ‘해투’에서 게스트 출연 제안이 왔을 때 회사와 계약기간도 끝나가고 연예계 활동을 은퇴하려고 고민하던 시기였다”고 입을 열였다.

엄현경은 “사실 그때 아무 생각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출연했다. 그런데 그 때 너무 잘 살려주셔서 반응이 좋았고, MC까지 됐다. 그만둘 뻔 했던 저를 살려주셨다”라며 “‘해투’를 안 만났으면 지금 여기에도 없었을 거다. 인생의 터닝포인트”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엄현경은 "'해투' 출연이 연기에도 도움을 줬다“며 "원래는 감정을 표현을 못하는 연기자였다. 근데 ‘감정 과잉 고라니라’는 개인기를 하면서 감정이 풍부해졌다. 그 이후로 드라마를 할 때 좀 줄이라는 얘기를 들을 정도가 됐다"고 밝은 모습을 보였다.

한편, 엄현경은 지난해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 출연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