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8495 0242020040359248495 01 01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4980000 1585874991000 related

유시민 "검찰 표적된 이유? '조국 사태' 비판 발언 때문"

글자크기

3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

"이철 전 대표와의 관계? 70만원 강연뿐"

"윤석열, 대통령·정부 대한 존중심 없어"

"언론권력·검찰권력 협잡 특단 조치해야"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검찰의 표적이 된 이유는 조국 사태 당시 검찰 비판 발언을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이사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찰 비판 발언) 그것 말고 뭐 있겠냐”며 “표적이 돼 기분이 좋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뭘 한 건 없지만 나로 인해 모든 일이 빚어져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좀 이상하다. 그죠?”라고 멋쩍게 웃었다.

유 이사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한 존중심, 이런 게 없다. 구체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대통령 비하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는 그런 행동을 임명장 받은 날부터 보여온 분”이라며 “윤석열 사단 분위기는 본인들도 권력이면서 이상하게 자기들은 깨끗하다고 생각한다. 정치권력은 어디든 다 부패하기 마련이고 ‘대통령 주변에는 그렇게 해먹는 놈이 많다’, ‘뒤지면 안 나올 놈 없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채널A 기자가 유 이사장의 비위를 캐기 위해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를 압박했다는 녹취록을 MBC가 공개한 것에 대한 질답도 이어졌다.

이철 전 대표와의 인연에 대해 묻자 유 이사장은 “2010년도 경기도지사 출마했을 때 정당이 국민참여당이었다. 이철씨는 국민참여당 의정부 지역위원장이었다”며 “2013년 정치를 그만두고 보니 그분도 정치를 그만두고 창업해서 투자 쪽으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2014년 여름에 연락이 와서 ‘회사를 차렸는데 강연 좀 직원들한테 해달라’고 했고, 그때 일주일에 서너개씩 강연 다닐 때라 강연을 두 시간 했다”며 “보도된 걸 보니 한 시간에 30만원씩 해서 강연료 60만원을 줬다고 하는데, 직원에게 물어보니 70만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진중권 전 교수가 강연비를 두고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유 이사장은 “진중권씨의 모든 주장은 백색소음으로 여긴다”며 “액수가 적은 강연도 많이 다닌다. 경남 하동이나 남해 이런 데까지 가서 50만원 받고 강연하고 그랬다”고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이번 사건은) 구속된 이철 전 대표에게 뭘 받았지 않느냐 하는 의심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친밀한 관계는 아니지만 공적 활동 속에서 만난 관계인데 서로 존중하고 격려하는 관계에서 일어났던 일들이다. 내가 아는 건 이게 다”라고 강조했다.

‘강연료 70만원 외 금전적 관계에서 다른 것은 전혀 없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유 이사장은 “아무것도 없다”고 일축했다.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주식 투자한 게 아니냐, 다른 이권에 연결돼 있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재차 질문에도 유 이사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며 “이동재 기자는 안 믿는 거다. 한동훈 검사장도 안 믿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명을 직접 거론한 것에 대해 “그분들은 해리포터에 나오는 볼드모트냐”고 반문하며 “한동훈씨는 차관급 공직자고, 이동재씨는 채널A 공적인 활동하는 기자다. 이게 자기들 명예훼손이라고 생각한다면 나를 고소하든가 그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나는 신라젠 사건과 아무 관계도 없고 이철씨도 주가폭락은 임상실패로 인한 것”이라며 “나는 내 인생에서 주식을 한 주도 소유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다만 “소액주주 운동 때문에 임시적으로 현대중공업 주식 한 주 소유한 적은 있다”며 “금방 팔았다”고 부연했다.

노무현재단 계좌 추적에 대해서는 “윤석열 사단에서 한 일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지금도 뒤를 캐는 행위가 계속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 “저는 100% 그렇게 생각한다”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이 사건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사회 여러 얼굴 중에 하나를 드러낸 사건”이라며 “막장으로 치닫는 언론권력과 검찰권력의 협잡에 대해선 특단의 조치가 없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