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8387 0242020040359248387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4799000 1585874812000 related

여영국 "여론조사로 단일화" vs 이흥석 "현직에 유리"

글자크기

여영국·이흥석, 3일 kbs라디오 출연해 발언

여 "낮 12시까지 단일화 답 달라"

이 "선거 하루 전에도 단일화는 가능"

이데일리

제21대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각당 후보들이 공정한 선거를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강기윤, 정의당 여영국,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민중당 석영철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경남 창원 성산 진보 단일화를 두고 현역인 여영국 정의당 의원과 이흥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입장차를 보였다. 여 의원이 3일 낮 12시까지 후보 단일화 방안에 답을 달라고 촉구했지만 이 후보는 선거 하루 전에도 단일화는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여영국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여론조사는 인지도가 높은 현직 의원에 유리하다는 지적에 “성산구에서 정의당과 민주당 정당 지지율 차이가 세네 배 차이가 난다”며 “현직이긴 하지만 서로 비등비등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여론조사 방식 외에는 다른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 의원은 “(현역 의원으로 활동한) 1년은 사실 너무 짧았다”며 “그동안 하던 일 계속 좀 할 수 있게, 또 제가 진보정당 정의당 소속으로서 누구보다 지역의 노동자들이나 서민들의 입장을 대변할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흥석 민주당 후보는 “여영국 후보는 현재 현직 의원을 하고 있다. 저 같은 경우는 이제 2월에 출마 선언하고 주민들에게 이흥석을 알릴 수 있는 인지도 기간 불과 한 달 반, 두 달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100m 달리기 출발선상에 이미 50m 가 있는 분하고 출발선에 있는 이흥석을 놓고 단순한 여론조사 방식으로 결정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여 의원 측이 이날까지 단일화에 대한 답을 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 “투표용지 인쇄 전에 반드시 해야 된다, 이렇게 못을 박아버리면 이 후보 단일화는 토론을 위한 논의나 접근 방식이 굉장히 협소적으로 가게 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 선거 때는 당선된 그 마지막 날 그 하루 전도 후보 단일화가 이루어졌다”며 “오늘 당장 합의 안 되더라도 이 내용을 열어놓고 저는 계속 논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