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8337 0562020040359248337 05 0507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4644000 1585874742000

'자격정지' 휴스턴 단장·감독은 코로나19 수혜자?

글자크기
세계일보

힌치 전 휴스턴 감독과 루노 전 단장. AP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지난 1월 큰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공식 조사결과 선수단의 조직적인 ‘사인 훔치기’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2017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휴스턴은 당시 비디오카메라로 상대 사인을 훔쳐동료 타자들에게 알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조사를 벌여 제프 루노 단장과 A.J 힌치 감독에 대해 “한 시즌 무보수 자격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이들은 징계가 내려진 직후 해고되거나 사퇴했다. 휴스턴 구단도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을 박탈당했고, 메이저리그 규정상 최대 벌금인 500만달러 징계도 받았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2020시즌이 취소된다고 한다면 이들의 자격정기 또한 1년 미뤄지는 것일까라는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들은 올 시즌이 취소되더라도 징계가 완료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3일 루노 전 휴스턴 단장과 A.J 힌치 전 휴스턴 감독의 자격정지가 올 시즌 메이저리그 경기의 재개 여부와 관계없이 2020년을 끝으로 완료된다고 밝혔다. 이유는 루노 전 단장과 힌치 전 감독에게 내려진 징계가 100경기 출장금지 등과 같은 경기 수에 따른 징계가 아니라 '한 시즌 자격정지'라는 점이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한 시즌'이 2020 월드시리즈를 마치면 끝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엄청난 스캔들을 일으킨 루노 전 단장과 힌치 전 감독이 징계가 끝나더라도 다시 메이저리그로 복귀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이들에 대한 여론이 워낙 좋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 매체 ‘12UP’은 “2020시즌이 취소될 시 루노 전 단장과 힌치 전 감독이 ‘진정한 징계’를 받지 않는다는 사실은 모든 야구팬에게 모욕”이라며 날 선 비판을 하기도 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