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7401 0012020040359247401 04 04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5873140000 1585890610000

코로나19 감염자 100만명 넘었다...사망자도 5만명 넘어

글자크기
경향신문

코로나바이러스의 이미지. 자료 세계보건기구(WH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정부가 후베이성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했음을 공식 확인하고 석달 만에 이 전염병은 세계로 퍼져 지구 전체를 공포와 봉쇄로 몰아넣고 있다.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3일 오전(한국시간) 현재 세계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01만4000여명이고, 사망자는 약 5만3000명에 이른다. 특히 미국의 확진자가 나날이 급증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24시간 새 3만명 가까이 감염자 수가 불어났다. 사망자도 6000명에 육박한다.

유럽의 ‘코로나 진앙’이었던 이탈리아 상황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 하루 새 5000명 가까이 추가 확진을 받았고, 누적 사망자는 1만4000명에 가깝다. 스페인, 독일 등도 상황이 심각하다.

경향신문

세계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 증가 추이. 자료 월도미터스(www.worldometers.inf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프랑스의 경우 사망자가 급속히 불어나 이탈리아와 스페인에 이어 대량 참사가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최근 며칠 새 요양원들에서 숨진 900명 가까운 이들을 공식 통계에 넣지 않았으나, 증상과 국제적 기준으로 봤을 때 코로나19 사망으로 추정된다.

프랑스는 지역사회 감염이 포착된 뒤 곧바로 적극적 검사와 대응에 나선 독일과 달리 프랑스 정부는 유증상자만을 선별 검사해왔고, 고령자들에게는 의심증상이 있으면 ‘일단 집에 머물라’고 지시해 ‘숨은 감염자’가 많을 것이라는 얘기가 계속 나왔다. 현재 프랑스의 1일 바이러스 검사 능력은 1만4000명 정도다. 올리비에 베랑 보건장관은 지난달말 “일주일 안에 1일 2만5000~3만명 수준으로 검사 능력을 높이겠다”고 했으나 주민들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 월도미터스(www.worldometers.info)


구정은 기자 ttalgi21@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