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838 0092020040359246838 01 01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2212000 1585872330000 related

정 총리 "1일 이전 입국자, 자가격리 사각지대…적극 대응"

글자크기

"조만간 해외 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 가능할 것"

"제주 4·3 사이버참배관 온라인 추모 참여 부탁"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4.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를 의무화한 지난 1일 이전에 들어온 입국자들이 자가격리 사각지대로 남아있다며 지자체에 적극 대응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자가격리 의무화 이전에 입국한 분들이 아직 사각지대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지역사회와 접촉하지 않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관리와 여력이 있다면 진단검사도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지역사회 접촉 차단이 잘 관리된다면 감염이 번지진 않을 것"이라며 "조만간 자가격리자 규모가 안정화되고 입국자 자체도 지금보다 줄어들면 해외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자가격리 의무화 시행 첫날 일반인과 분리되지 않은 채 매점과 화장실을 이용하는 사례 등 일부 혼선도 있었다"며 "어제부턴 많이 시정되고 있다. 공항에 직원을 배정해 안내하고 전원 진단검사를 하는 등 지자체 역할이 매우 컸다"고 평가했다.

긴급돌봄 현장 방역도 강조했다. 정 총리는 "돌봄 선생님과 종사자들의 건강체크와 출입자 통제는 물론, 정기적인 방역과 아이들 밀집도와 접촉을 낮추는 세심한 관리가 있어야 한다"며 "수시로 상황을 점검하고 예산과 물품 적시 지원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제주 4·3 72주년을 언급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역대 최소 규모로 10시에 열린다"며 "제주 4·3 평화재단 사이버참배관에서 온라인 추모를 받고 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