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486 0242020040359246486 05 0506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1792000 1585871805000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코로나19로 선수단 임금 70% 삭감

글자크기
이데일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급여 삭감을 결정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 비상사태가 선언되고 각종 활동이 연기되면서 경제적 생존 능력을 지키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클럽의 미래를 보장하고자 일시적 고용 규제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1군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이런 상황을 잘 이해하고 자신의 소득에 타격을 받는 것도 수용했다”며 “모든 구성원이 2019~2020시즌 상황 변화에 따른 두 가지 시나리오를 가정한 내부 동의서에 서명했고 급여 70% 삭감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급여 삭감 대상은 1군과 여자팀, B팀이다.

일시적 고용 규제는 일시적인 계약 중지나 근무시간 단축을 포함하는데 프로팀 선수나 지도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활동이 사실상 중단돼 구단의 생존과 직원들의 생계까지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 선수단이 힘을 보태는 것이다.

구단은 “이번 1군 선수단과의 합의에 따라 일시적 고용 규제의 영향을 받는 430명의 급여에 보탤 수 있게 됐다”며 “1군 팀이 필요한 양의 절반을, 나머지 절반은 CEO를 비롯한 경영위원회가 충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리메라리가에서는 지난달 30일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 등이 활약하고 있는 FC바르셀로나가 1군 팀 선수들의 급여 70% 삭감을 발표한 바 있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는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도르트문트 등의 선수단이 급여 삭감에 동참했고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유벤투스 선수단도 구단의 연봉 삭감 요청에 동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