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471 0102020040359246471 01 01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1539000 1585871767000 related

통합당 이인선 “홍준표 실수한 것…수성을이 대선발판 소모품인가”

글자크기
서울신문

총선 유세 시작 첫날인 2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두산오거리에서 수성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2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이인선 대구 수성을 후보가 3일 무소속 홍준표 후보를 두고 “2년 후에 자기가 대선에 갈 거니까 2년 후에 (이 후보가) 또 하면 되지 않느냐는 건 굉장히 우리 시민들이 오만하게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홍 후보가 앞서 ‘이인선 후보에게 미안하게 생각하며 내가 대선에 출마하는 2년뒤 기회가 있을 것이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지금은 지역의 대표를 자리이지 대선후보 뽑는 자리가 아니지 않냐”면서 “실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홍 후보가 왜 수성을을 선택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여기 여성 후보라고 만만하게 보고 나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여성 후보를 만들어야 한다는 게 당헌당규인데도 불구하고 그런 책임 있는 자리에 계셨던 분이 하필이면 자기를 도운 여성지역에 와서 다음 자기 대선을 위한 발판을 삼겠다는 잘못된 생각이다”면서 “수성을 지역을 대선발판 소모품이 된다는 그런 취지의 발언처럼 들려서 아주 실수한 거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최근 통합당이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 불허 방침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에는 무소속 한 분들을 복당시키지 않을 것 같고 만약 정치상 복당이 (필요한) 상황이 생긴다고 하더라도 당에서 책임지는 자리에 있었던 분에 대한 복당은 절대 있을 수가 없을 것 같다”고 못박았다. 그는 이어 “당이 굉장히 위기의 상황인데 여기에서 탈당하거나 무소속 간 사람들을 복당시킨다는 건 제가 봐선 지켜지기 어려운 절대 불가의 마음을 당원들이 갖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