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429 1112020040359246429 02 0213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1635000 1585871641000 related

서울시, 인천공항 입국자 전용 외국인 관광택시 200대 투입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해 서울로 이동하는 승객에게 특별 수송택시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총 운영규모는 외국인관광택시 200대이며 인천공항 입국 후 서울로 가는 승객이 대상이다. 인천공항 출국장 앞 택시승강장에서 ‘서울시 특별수송대책 참여차량’ 표지가 부착된 외국인 관광택시를 타면 된다. 택시요금은 외국인 관광택시 구간요금인 6만5,000~13만원을 적용한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검역강화로 인천공항 입국자가 일반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30일부터 입국자용 특별 공항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제1여객터미널 출입구 4곳과 제2여객터미널 출입구 2곳에 안내요원도 배치한다.

특별 수송택시를 이용하는 해외 입국자는 서울 내 주소지 보건소 또는 잠실종합운동장 워크스루 검사소로 이동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최종 목적지로 갈 수 있다.특별 수송택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앞좌석과 뒷좌석 사이에 비닐 칸막이를 설치했다. 운전기사는 마스크와 방역복을 착용하고 승객이 하차하면 바로 인천공항으로 복귀해 차량을 방역한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