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219 1092020040359246219 02 0201001 6.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5870718000 1585871035000 related

“‘박사방’자료 있다”…디지털 성범죄 피의자 140명 검거

글자크기

[앵커]

경찰이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성착취물 제작과 유포 등을 한 혐의로 지금까지 140명을 검거했습니다.

피의자의 절반 이상은 20대였고, 10대도 25명이나 됐습니다.

또, 조주빈에게 개인정보를 넘겨온 사회복무요원에 대해선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양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착취 동영상을 팔다 붙잡힌 남성의 대화내용입니다.

구매 의사를 보이는 글이 올라 오자, '박사방' 'N번방' 자료를 갖고 있다는 답변을 올립니다.

결제는 가상화폐 구매대행업체를 이용하라며, 입금계좌와 방법까지 친절히 알려줍니다.

남성이 갖고 있던 성착취, 불법촬영 영상은 모두 2천6백여 개였습니다.

지난달 구속된 이 남성은 대화명이 만 오천개인 박사방 회원 중 한 명으로 알려졌는데, 한 시민단체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조진경/'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 : "성범죄자들은 지금까지 계속 모니터링해왔고 계속 그 리스트를 경찰에 신고하고 있었어요. 우리가 70건을 신고를 했어요."]

경찰은 이 남성에게서 240만 원 상당 가상화폐를 압수하고, 남성에게서 성 착취물을 구매한 20여 명을 쫓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 송파구의 한 주민센터 사회복무요원 최 모 씨에 대해선 200여 명의 개인정보를 불법 조회해 이 중 17명의 개인정보를 조주빈에게 넘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경찰은 N번방과 박사방, 그리고 '프로젝트N방' 등을 통해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으로 지금까지 모두 140명을 붙잡아 2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140명중 20대가 78명, 10대도 25명인데, 형사 책임을 묻지 않는 14살 미만의 미성년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수자는 박사방 관련 3명 외에 한 명이 더 늘어 모두 4명입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N번방과 박사방 등에서의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는 모두 103명입니다.

검찰은 피해 여성들에게 주민등록 변경과 개명 등 '잊힐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법률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양민철 기자 (manofstee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