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012 1092020040359246012 03 03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0494000 1585870616000 related

정부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기업 문닫는 일 없을 것”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 닫게 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3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국민 경제적으로 중요한 기간산업이 이번 위기를 헤쳐 나가는 데 필요한 다양한 정책지원 방안들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그러면서 "현재 정부는 단기자금시장과 회사채 시장에서의 만기도래 스케줄, 발행 상황, 금리 스프레드 추이 등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으며, 기업들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차질없이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은·증권금융을 통한 유동성 지원과 산은·기은을 통한 CP·단기사채 매입에 착수했고, 기업들의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코로나19 피해대응 P-CBO도 신청접수에 들어갔다"며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과 외환보유액 등을 적극 활용해 외화유동성도 적시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또,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들이 현장에서 정책효과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금융지원 집행방안을 개선했다"며 "하루가 절박한 소상공인들에게 적기에 자금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장덕수 기자 (joanne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