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5347 0432020040359245347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59903065 false true true false 1585867903000 1585867934000

주한미군사령관, '감염자 없다'는 북한에 "불가능한 주장"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2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불가능한 것이라고 거듭 반박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미 CNN 및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가 본 모든 정보를 토대로 보면 불가능한 주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정보의) 출처와 (취득)방법을 공개하지는 않겠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북한 감염자가) 얼마나 되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하지만 2월과 3월 초에 30일간 북한군이 발이 묶였고 국경과 (군) 편성에 엄격한 조치가 취해졌다는 건 안다"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주한미군에서 이날 16번째 감염사례가 나왔다면서 이는 병력 2만8천500명에 가족과 지원인력 등 총 5만8천 명 중에서 나온 사례라고 설명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그는 "강력하게 대처하고 일찍 대처해야 한다. 과도해 보일 것이고 지나쳐 보이겠지만 '세상에, 왜 이렇게 엄격한 조치를 해야 하나' (생각이 들겠지만) 일주일이 지나면 왜 그렇게 해야 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최근 이어진 북한의 시험발사와 관련해 "그들이 하는 건 긴장을 키우는 것"이라며 시험발사가 정확도 높은 고체연료 미사일 전력 확보를 위한 4∼5년짜리 계획의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러한 시스템을 완성해 완전히 가동하게 되면 한국과 주변국에 위협이 증가하는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달 13일 미 국방부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도 북한 내 코로나19 발병을 꽤 확신한다며 북한군이 30일 정도 발이 묶였다가 훈련을 재개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