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5342 0292020040359245342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67860000 1585867975000 related

'해투4' 유재석→전현무, "새 모습으로 돌아올 것" 찐친들과 꾸민 '종영'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2일에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엄현경,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한 가운데 종영을 맞았다.

이날 유재석은 "나에게 남창희씨는 좀비 유망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창희는 "나랑 개인적으로 통화할 땐 너무 나한테 뭐라고 하신다. 집에 있으면 나가라고 하고 나가 있으면 들어가라고 하신다. 내가 말을 하려고 하면 나대지 말라고 하신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재석은 "오늘도 섭외 됐다고 했을 때 내가 조세호씨한테 얘기 한 게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세호는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OSEN

엄현경은 MC들 중에선 무인도에 데려가고 싶은 사람이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엄현경은 "정글을 다녀오고 이야기가 나왔다"라며 "세호오빠는 너무 배고파할 것 같다. 현무오빠는 그냥 아무것도 안 하고 누워 있을 것 같고 재석오빠는 계속 얘기를 할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경환은 유재석이 어떤 친구냐는 질문에 "진짜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유재석 선배는 전교 1등의 시험지 같다. 너무 완벽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사전 인터뷰때 했던 얘기는 저렇게 해서 1등이라면 나는 1등을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재석은 "허경환씨는 내게 웃음을 주는 친구"라며 "나는 이광수씨나 지석진씨나 허경환씨나 뭔가를 해서 재밌는 게 아니다. 있는 자체가 재밌다"라고 말했다.

OSEN

허경환은 "조세호씨는 선배님들 방에 자주 있었다. 하지만 나는 그냥 내 방에 있었다"라며 "막상 방에 가면 할 일이 없더라. 그래서 나는 고양이처럼 밀당을 하기로 했다. 근데 잘 되려면 조세호씨처럼 강아지과여야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남창희는 유라인의 순위에 대해 "1위는 조세호고 2위는 이광수다. 중간 쯤엔 내가 있고 허경환씨는 뒤에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유라인이라고 말한 적이 없다. 근데 자기들끼리 순위를 정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OSEN

전현무는 "원조 유라인은 박명수씨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남창희는 "박명수씨가 날 보면 조세호씨 안부를 묻는다. 잘 있다고 얘기하면 죽일거라고 하신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해피투게더4'는 종영을 맞았고 MC들과 게스트들은 마지막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그동안 많은 분들이 해피투게더를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여기서 인사를 드리게 됐지만 꼭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오겠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해피투게더4'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