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5324 1092020040359245324 02 0201001 6.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5866873000 1585867845000 related

노동계 ‘광주형일자리’ 파기 선언…광주시 “동참 호소”

글자크기

[앵커]

국내 첫 노사민정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관심을 모았던 광주형 일자리가 좌초위기에 놓였습니다.

노동계가 사업 참여 중단과 협약 파기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법인 설립에 이어 자동차공장 착공에 들어간 광주형 일자리.

노동계는 착공식 불참에 이어 급기야 협약 파기를 선언했습니다.

노동계는 현대차와의 투자협약서 공개와 이른바 '노동이사제'로 대표되는 노사 상생경영 등을 줄기차게 요구해왔지만 반영된 것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오히려 광주시가 투자자인 현대차에 끌려다니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이기곤/전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지회장 : "광주시민의 세금이 가장 많이 들어갔습니다. 또한 일반적인 기업이 아닙니다. 현대차가 현대차 공장을 짓는다면 이런 요구를 할 까닭이 없습니다."]

광주시는 노동계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겠다며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다만 노동이사제는 당초 협약에 포함된 사항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지역 노동계와 함께 반드시 광주형 일자리사업을 성공시켜 우리 아이들의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광주형 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의 공정률은 8.1%….

내년 9월 완성차 양산이 목푭니다.

하지만 노사민정 상생협약을 바탕으로 예산을 지원하도록 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라 노동계 불참이 미치는 파장은 큽니다.

[장연주/광주광역시의원 : "이게 상생형 일자리가 아니다라고 한다라면 정부가 재정적 지원을 할 근거가 없어지는 거거든요."]

전국 첫 노사민정 상생형 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가 좌초 위기에 놓이면서 다른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곽선정 기자 (coolsu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