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5140 0722020040359245140 04 0401001 6.1.7-RELEASE 72 JTBC 58682312 true true false false 1585866480000 1585874296000

뉴욕증시 반등했지만, 미 실업자 2주 만에 천만 명 '급증'

글자크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 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석유 전쟁 타결 가능성을 언급한 지 하루 만에 원유 생산이 1500만 배럴까지 줄어들 수 있다며 감산 희망치를 제시했습니다. 잇따라 폭락을 거듭하던 국제유가는 급등세로 돌아섰습니다. 뉴욕증시도 사흘 만에 반등했습니다. 미국의 실업자 수는 최근 2주 사이 1000만 명 급증했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합니다.

임종주 특파원,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원유 감산에 대해 구체적으로 뭐라고 말했는지 살펴 보죠.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무하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한 사실을 트윗에 공개하면서 사우디와 러시아 양국이 원유 생산을 1000만 배럴에서 최대 1500만 배럴 감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 왕세자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양국의 감산 협상이 곧 타결될 것이라고 언급한 지 하루 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입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협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타결할 거예요.]

[앵커]

자, 그러니까 사우디 아라비아와 러시아 석유 전쟁에 사실상 개입을 했다는 뜻이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달 사우디와 러시아가 감산 합의에 실패하고, 코로나 여파로 소비마저 급감하면서 유가는 곤두박질쳤습니다.

지난주에는 장중 한때 1배럴에 20달러 아래로 떨어지는 등 18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미국도 원유 재고가 폭증하면서 쌓아둘 곳마저 어렵게 되고, 셰일 업계에도 타격을 주게 되자 적극 개입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입니다.

유가는 오늘 20% 넘게 오르는 등 급등세로 돌아섰습니다.

그러나, 각국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 있어서 협상이 순탄할지는 예단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앵커]

유가 급등이 뉴욕증시에는 호재로 작용을 했죠?

[기자]

이틀 내리 하락했던 뉴욕증시는 유가 급반등과 맞물려 주요 지수 모두 상승했습니다.

다우지수는 2.24% 올랐고, S&P 500과 나스닥 지수도 각각 2.28%와 1.72% 올랐습니다.

[앵커]

자, 그런데 코로나19의 여파로 미국 내 실업자 수가 2주 사이 1000만 명이나 늘었어요, 시장에 적지 않은 부담 요인이 될 것 같습니다.

[기자]

미 노동부 집계를 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665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주 전 330만 건보다 배가량 늘어난 것입니다.

2주새 10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뜻입니다.

금융위기 때보다 10배 정도 많은 수준입니다.

코로나 사태의 암운이 미국 고용시장에 그만큼 짙게 드리워져 있다는 신호입니다.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계속해서 늘어나서 23만 명을 넘어섰군요.

[기자]

모두 23만 8000여 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5600여 명 입니다.

또 미국인 96%, 3억 1500만 명이 자택 대기 명령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최대 확산지역인 뉴욕에는 지원의 손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말입니다.

[앤드루 쿠오모/뉴욕주지사 : 무려 2만 1000명이 뉴욕주로 오겠다고 자원했어요. 그들의 애국심에 감사드립니다.]

[앵커]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는데 당내 경선 일정도 잇따라 연기되고 있잖아요, 민주당은 아예 전당대회까지 미뤘습니까?

[기자]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대항마를 선출하는 민주당 전당대회가 7월 셋째 주에서 8월 셋째 주로 한 달 늦춰졌습니다.

주별 경선 일정도 잇따라 조정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확산이 대선을 향한 굵직한 정치 일정까지 뒤흔들고 있습니다.

임종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