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5070 1192020040359245070 03 03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5866147000 1585878081000 related

실적 악화에 기업들 속속 인력 감축…일자리 우려 고조

글자크기
실적 악화에 기업들 속속 인력 감축…일자리 우려 고조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개점 휴업 상태에 들어가면서, 불황의 그림자가 깊게 드리우고 있습니다.

실적 악화가 현실화하자 비용 감축에 나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데, 최악의 경우 대규모 실업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윤선희 기자입니다.

[기자]

평소와 달리 인적이 드물어진 서울 명동, 얼마 전 대형 영화관도 문을 닫았습니다.

국내 최대 극장 기업 CJ CGV는 전국의 극장 30%를 닫고, 근속 10년 이상 직원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고 있습니다.

외식업을 하는 CJ푸드빌도 투자를 중단하고 직원들에게 무급휴직을 권고했습니다.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지난달 말부터 3주간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고, 이스타항공은 퇴직 신청을 받되 희망자가 적으면, 정리해고로 직원 40% 감축을 추진합니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고 말합니다.

< A 기업 관계자> "위기 상황에서 최소한 유동성이라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라서 자구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실제 영업 악화는 업종을 가리지 않고 확산하고 있습니다.

1분기에 항공사뿐 아니라 호텔과 관광, 면세점은 물론, 정유와 석유화학 기업들도 줄줄이 손실을 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김학균 /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항공은 한두 달 멈춘 것으로 타격을 받으니까 감원이 나오는 것 같고, 나쁜 상황을 가정해 조치를 취하는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은 우리뿐 아니라 세계 각국이 마찬가지로, 미국의 경우, 실업률이 1930년대 대공황을 뛰어넘을 것이란 경고까지 나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어느 정도 정리되면 실적도 반등할 수 있는 만큼, 노사가 상생 차원에서 고통 분담을 통해 최대한 버텨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윤선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