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755 0242020040359244755 06 0602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63454000 1585863471000 related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김동욱 병 알았다…길해연 죽음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이정훈이 문가영에게 서서히 스며드는 가운데, 어머니 길해연의 죽음을 알게 됐다.

이데일리

(사진=MBC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병원에 찾아간 이정훈(김동욱 분)의 모습이 담겼다.

여하진(문가영 분)의 스토커를 걱정하는 이정훈에게 유태은(윤종훈 분)은 “하진 씨가 연예인이다. 열성 팬이 그런것”이라고 달랬다. 그러나 이정훈은 “8년 전 나도 그랬어. 우연일 뿐이라고 별 일 아니라고”라며 “만약 그 때 한 번이라도 의심했다면 막을 수 있었다. 서연이 내가 죽인 거다. 하진씨까지 잃을 순 없다”고 자책했다.

황작가(신동미 분), 감독과의 미팅 도중 이정훈은 정서연(이주빈 분)과의 대화에서 새우 알레르기가 있다는 말을 기억하고 저지했다. “어떻게 알았냐”는 여하진의 말에 이정훈은 자리를 피했다.

황작가도 자리를 비웠고, 그사이 감독은 여하진에게 “나는 우리 드라마 여주인공이 조금 고급스러웠으면 좋겠다. 뉴스앵커 역할이 정말 본인에게 어울린다고 생각하냐. 잘나가는 앵커 만난다고 배역 따내는 거 부끄럽지 않냐”고 말했고, 이 이야기를 이정훈이 뒤에서 들었다. 이정훈은 황작가에게 감독의 말을 그대로 되받아쳤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속이 상한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너도 내가 저급하다고 생각하냐”고 털어놨다. 자신을 달래주는 이정훈에게 여하진은 “원망하지 말라”며 키스했고, 이정훈은 “이러면 안 된다. 후회할 거다”라고 피했다.

다음날, 여하진은 이정훈과 유태은이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여하진은 두 사람이 친구라는 것을 알게 됐다.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혹시 알고 있었냐. 제가 기억에 문제 있었다는 거”라고 물었고, 이정훈은 그렇다고 답했다.

여하진은 “날 동정했던 거냐”고 물었고 이정훈은 “내가 누굴 동정할 입장이 아니다. 하진 씨가 동정 받을 상황도 아니”라고 답했다. 여하진은 “앵커님이 참 어렵다. 답답하다가도 알고 싶다”고 털어놨다.

여하진은 유태은과도 만났다. 여하진은 유태은에게 이정훈을 좋아한다고 고백하며 “왜 그러는지 몰랐는데 선생님을 만나니까 알겠다.가장 친한 친구가 아무것도 잊지 못하는 병에 걸렸다고 하지 않았냐”고 떠올렸다. 여하진은 이정훈이 과잉기억증후군에 걸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

유태은은 이정훈을 찾아가 이 소식을 알렸고, “만약에 서연이를 다시 기억해내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지 않냐. 후회할 일 만들지 마라”고 걱정했다. 이정훈은 “알고 있다. 나도 하진 씨가 다치는 거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정훈은 여하경(김슬기 분)에게 녹화 영상을 봐달라고 부탁했다. 여하경은 문철(신주협 분)에게 연락했고, 문철이 확인한 영상 속에는 누군가의 모습이 잡혔다. 그러나 문철은 여하경에게 “CCTV 설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영상이 찍히지 않았다”고 거짓말하고 영상을 지웠다.

지현근(지일주 분)은 여하진에게 연락해 다음 작품의 주인공이 되어 달라고 제안했다. 여하진은 “드라마를 하게 됐다”며 거절하자 지현근의 눈빛은 돌변했다. 다행히 여하경이 이 모습을 목격해 상황은 무마됐다.

여하진은 취재차 온 방송국에서 이정훈과 서미현(길해연 분)을 마주쳤다. 우연히 식사 자리를 함께 하게 됐고, 서미현은 여하진을 마음에 들어했다. 서미현은 이정훈 몰래 항암 치료를 받고 있었다.

다음날, 여하진은 잃어버린 노트를 찾고 있었다. 그 노트는 이정훈이 이미 발견한 상태였고, 노트 안에는 여하진이 이정훈에 대해 관찰한 내용이 담겼다. 이정훈은 “이런 상황이 불편하다. 내 병 눈치 보는 게 더 불편하다”고 차갑게 말했고, 여하진은 “기분 나빴다면 메모 안하겠다. 다른 건 몰라도 앵커님에 대한 건 모두 기억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문철을 대신해 여하진을 장례식장에 데려다 준 이정훈은 밖에서 아버지를 마주쳤다. 아버지를 쫓아 들어간 곳에는 서미현의 영정사진이 있었다.

이데일리

(사진=MBC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화면)(사진=MBC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