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736 1092020040359244736 02 0201001 6.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5862646000 1585863244000 related

秋 장관, ‘검언 유착 의혹’ 진상조사…“복수의 검사들 언급”

글자크기

[앵커]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가 검사장급 검사와 유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이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서 대검에 다시 진상을 파악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특히 해당 기자는 취재 과정에서 검사장뿐 아니라 대검의 검사, 수사팀 등 복수의 검사들을 거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승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채널A 기자와 관련된 검·언 유착 논란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진상을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추 장관의 지시는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서 대검에 공문으로 전달됐습니다.

유착 당사자로 지목된 모 검사장과 채널 A 측이 모두 의혹을 부인했다는 대검 1차 보고를 받았지만 충분하지 않다는 겁니다.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는 게 우선이라는 판단인데,

대검의 보고는 당사자의 입장만 담겨 언론에 보도된 수준에 불과하다고 법무부는 보고 있습니다.

특히 진상조사 과정에서 해당 검사장뿐 아니라 복수의 다른 검사들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A 이 모 기자는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측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인 모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며 여러 번 자신의 검찰 인맥을 과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해당 검사장과의 전화 통화 녹취록을 제시하며 대검의 다른 검사까지 거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철 전 대표 측 대리인/음성변조 : "그 녹취록에 보면 해당 검사장이 수사팀하고 그런 건 충분히 연계해줄 수 있다(라고).. 그리고 또 대검 범죄정보과에 누구누구 검사를 찾아가라. 걔가 제일 믿을만한 애다(라고 합니다.)"]

채널A 기자 말에 따르면, 해당 검사장이 신라젠 수사와 관련해 자신에게 대검 현직 검사를 소개시켜줄 수 있고, 편의를 봐줄 수 있다는 겁니다.

해당 검사장뿐 아니라 복수의 검찰 인사가 거론된 만큼 해당 검사들을 상대로,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해 사실 여부를 파악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채널A 역시,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오승목 기자 (os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