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592 0032020040359244592 03 0303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9621052 true true true false 1585861582000 1585886839000 related

뉴욕증시, 美 실업 쓰나미에도 유가 폭등에 안도…다우, 2.24% 상승 마감

글자크기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실업 폭증에도 국제 유가가 큰 폭 오른 데 힘입어 상승했다.

2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9.93포인트(2.24%) 상승한 21,413.4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6.40포인트(2.28%) 오른 2,526.9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26.73포인트(1.72%) 상승한 7,487.31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뉴욕증시, 美 실업 쓰나미에도 유가 폭등에 안도…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시장은 미국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 등 주요 경제지표와 국제유가 동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주시했다.

국제 유가가 폭등하면서 위험자산 투자 심리를 되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등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최대 1천500만 배럴 감산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우디는 이후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긴급 회동을 요청하는 등 이른바 '저유가 전쟁'에 대한 해법이 나올 것이란 기대가 급부상했다.

사우디는 OPEC 플러스 뿐만 아니라 미국과 캐나다 등 주요 20개국(G20) 산유국들도광범위하게 함께하는 감산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등이 사우디 측과 논의한 적은 아직 없다면서도,감산 협상 재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대규모 감산 기대로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장중 한때 35% 폭등한 이후 25%가량 올라 마감했다. 사상 최대 하루 상승률을 기록했다.

유가 폭등에 힘입어 장 초반 하락세이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장중 한때 530포인트 이상 오르는 등 증시도 반등에 성공했다.

유가 폭락에 따른 미국 셰일유 업체의 파산 우려 및 회사채 시장 불안은 최근 증시불안의 큰 이유 중 하나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촉발한 경제 침체 공포도 지속하는 만큼 주요 지수는 이후에도 상승과 하락을 오가는 큰 변동성을 보였다.

미 노 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334만1천 명 늘어난 664만8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사상 최고치였던 지난주의 약 330만 명보다도 두 배 이상 폭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310만 명보다도 두 배 이상 많았다. 지난 2주간 실업자가 1천만명 가까이 발생한 것으로 실업 '쓰나미'가 현실로 나타났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미국의 실업률이 몇개월 안에 금융위기 당시를 웃도는 15.6%까지 급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확산 속도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10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말 중국에서 첫 발병 사례가 나온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코로나 19로 인한 사망자는 5만 명을 넘겼다.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사망자가 각각 1만 명을 상회했다.

미국 내 확진자는 전일 20만 명을 넘어선 이후 하루 만에 22만 명에 육박하는 수준까지 급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탈리아의 신규 확진자 및 사망자 증가 속도가 둔화하는 점은 다소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에너지가 9.08% 폭등했다. 기술주는 2.28% 올랐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도 불안했다.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CG&C)는 미 기업의 3월 감원 계획이 전월 대비 292%급증한 22만2천288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009년 1월 24만1천749명 이후 가장 많았다.

미 상무부는 지난 2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12.2% 감소한 399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입이 수출보다 더 큰 폭 줄어든 데 따른 불황형 적자 감소다. 2월 수입은전월보다 2.5% 줄었다.

상무부는 또 2월 공장재 수주 실적이 0.0%(변동 없음)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0.2% 증가를 하회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유가가 반등하면 증시 불안도 경감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메인스테이 윈슬로 대형주 성장 펀드의 저스틴 캘리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팬데믹 블랙스완 와중에 유가 폭락 블랙스완까지 더해진 점은 시장 전반의 압력을 더 강화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 감산 트윗에 주가가 상승한 것은 정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에너지 분야의 경제적인 타격은 심각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78% 하락한 50.91을 기록했다.

jw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