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553 0112020040359244553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61284000 1585861449000 related

'참칭' 소리까지 들었던 열린민주당, 두자릿수가 보인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현수 , 김하늬 기자]

머니투데이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일이 시작된 2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이근식 열린민주당 대표와 비례대표 후보들이 참배를 마친 뒤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비례대표 정당인 열린민주당의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더불어시민당을 향했던 범진보 진영의 지지세가 열린민주당으로 유의미하게 넘어왔다. 열린민주당은 '4·15 총선'에서 두 자릿수의 의석을 노린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열린민주당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9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여론조사 결과가 우호적으로 나오고 있어 두자릿수의 의석 확보도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도 커진다.

분석 배경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다. TBS 의뢰로 이뤄진 여론조사에서 열린민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률은 전주대비 2.6%포인트 오른 14.3%로 나왔다.

같은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률은 전주대비 9%포인트 하락한 20.8%를 기록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선택한 비율은 25.1%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사결과만 보면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세 중 상당 부분이 열린민주당의 몫이 됐다.

열린민주당 관계자는 "선거 중반 이후에는 정책 선거가 될 것"이라며 "후보 선정을 끝내고 열린민주당의 공약들이 발표되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 참여를 확정할 때만 해도 비례대표 투표는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의 양강 체제로 예상됐다. 일찌감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든 통합당과 달리 민주당은 고민 끝에 더불어시민당 참여를 결정했다.

열린민주당, 정의당 등 범여권 정당으로 표가 분산되지 않도록 민주당 비례후보들을 후순위에 배치하는 배수진도 쳤다.

하지만 선거 초반 '복병'인 열린민주당의 힘이 예사롭지 않다. 열린민주당은 '열린 캐스팅' 등 독특한 방식의 후보 선출로 점차 인지도를 넓혔다. 특히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이 후보로 확정되면서 주목받았다.

'친문' '친조국' 등 외부의 프레임이 오히려 결집으로 작용한다. '정파' 정당보다 '셀럽(유명인)' 정당으로 인식되기도 한다.

열린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의 효자가 될 것"이라며 외연을 넓히고 있다. 선거가 끝나면 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민주당 입장에선 불안감이 커진다. 열린민주당 지지율이 높아질수록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가 낙선을 걱정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견제구도 이어진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최근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 경고한 데 이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나섰다.

양 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열린민주당에 참여한 김 전 대변인과 최 전 비서관을 두고 "무엇이 노무현 정신이고 문재인 정신인지, 더불어민주당의 정신인지에 대해 조금 깊이 살펴보고 그런 선택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어서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현수 , 김하늬 기자 gustn9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