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427 0962020040359244427 06 0601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61201000 1585861224000 popular

'계속된 비난' 김재중, 그토록 원하는 일본 활동 이어갈 수 있을까[SS초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경각심을 주겠다던 김재중의 만우절 농담은 자충수가 돼 발목을 잡았다.

아무도 웃지 못한 김재중의 ‘만우절 코로나19 농담’ 후폭풍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당사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심각성과 경각심을 불어 넣으려는 의도였다고 해명했지만, 그의 가벼움에 대한 실망감이 쉽자리 지워지지 않는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라 고백했다. 그러나 한시간여만에 원본 글은 사라지고 그의 변명 섞인 해명글이 새롭게 자리 잡았다. 그럼에도 질타가 쏟아지자, 부담이 된듯 원본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고, 2차 사과문으로 재차 사과했다. 그러나 이미 물은 엎질러진 후였다.

물론 김재중의 이야기대로 투명한 의도였을지 모르나,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마비되고, 생사가 오가는 순간에 장난의 수위를 넘어선 것만은 확실하다. 이후 이어진 김재중의 무책임한 해명과 사과가 더욱더 불을 지폈다. 자업자득의 결과로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주로 일본에서 활동 중인 김재중은 현재도 일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우절 거짓말’ 사태가 일어나기 하루 전에도 일본 방송에 출연해 일본 연예인과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몄고, 1일 오후에도 NHK 1라디오 ‘후루야 마사유키의 팝A’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태의 여파 때문인지 라디오 스케줄은 갑자기 취소됐고, 3일 예정됐던 ‘엠스테이션’ 출연도 불투명한 상황이고, 5일 ‘더 커버스’ 명곡선 2020 출연도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중의 일본 활동기 중 가장 큰 위기의 순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도 김재중은 일본에 머물며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그만큼 일본에서 인정 받는 아티스트이자, 그의 주 활동 무대기 때문이다. 지난해 TV조선 ‘연애의 맛3’ 등에 패널로 출연하며 한국 방송에도 문을 두드렸고, 라이프타임 ‘트래블 버디즈’로는 여행예능에도 도전했다. 당시 김재중은 한국 활동에 대한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이렇게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활동할 수 있는 발판을 어렵사리 마련했는데, 스스로 걷어차버린 셈이다. 한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도 일본 활동 스케줄이 많이 남아 있는데, 아직까지는 어떻게 정리될지 미정”이라고 전했다.

더구나 일본에서는 특급 한류스타로 활동했던 김재중였기에, 한류스타의 명성에도 먹칠을 하게 됐다. 트와이스, 세븐틴, 스트레이 키즈 등 후배들이 열심히 일본에서 활동하며 국위선양 하는데 찬물을 끼얹은 격이다. 외신에서도 김재중의 사건을 주목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즈는 “K팝 스타의 코로나19 만우절 농담에 팬들은 아무도 웃지 않았다”는 기사로 김재중의 만우절 거짓말을 보도했다. 이어서 “대다수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는 웃을 일이 아니지만, 김재중은 약 200만 명의 팔로워가 있는 SNS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척 했다. 수많은 팬들은 그를 걱정했지만,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아 장난을 인정했다. 팬들의 지지는 분노로 바뀌었다”고 김재중의 행태를 비판했다.

김재중은 이번 위기를 어떻게 돌파할까. 일단은 일본 활동은 이어가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현지 관계자는 “김재중의 경우 한국 스케줄이 아닌 이상, 주로 일본 스케줄을 소화하기에 일본 소속사랑 활동 중이다”라며 “현재도 한국에서 공연이나 작품이 없기 때문에 일본에 계속 체류했던 상황이다. 일본에서는 방송도 비교적 자유롭게 출연할 수 있기 때문에 일본 활동은 포기 하지 않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만우절 거짓말에 대해서 처벌 가능성도 시사된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측은 김재중에 대해서 “법적 처벌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그럼에도 도의적인 책임에서는 여전히 벗어날 수 없다. 김재중은 성난 대중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까, 진정성 있는 사과가 필요한 때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