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331 1192020040359244331 03 0301001 6.1.8-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5860314000 1585860318000 related

"상반기 채용 있나요?"…취소·연기에 취준생 울상

글자크기
"상반기 채용 있나요?"…취소·연기에 취준생 울상

[앵커]

매년 이맘 때는 취업준비생들이 한창 바쁘게 뛸 때입니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여느 때와 다른데요.

코로나19로 대다수 기업들이 채용을 미루거나 취소하면서 안그래도 무거운 취준생들의 마음이 더 심란해지고 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상반기 대기업들의 공개채용 일정이 정리된 게시물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불황의 그림자까지 겹쳐 대부분 연기됐는데, 언제 재개될지 알 수 없는 곳도 많습니다.

중소기업은 물론 공기업 사정도 마찬가지.

실제로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이 상반기 채용을 접거나 연기했고, 이들 가운데 40% 정도가 채용 재개 시점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이맘 때쯤, 인적성 시험이나 면접을 준비하고 있어야 할 취업준비생들은 미뤄진 채용 일정이 다시 시작될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습니다.

<이태훈 / 취업준비생> "준비는 하고 있는데 언제 시작될지 모르니까 다들 막연하게 걱정만 하고 있는 상황이죠."

토익과 토익스피킹 같은 어학시험까지 줄줄이 취소돼 채용 일정이 발표될 때까지 이른바 스펙을 쌓으며 기다릴 수도 없습니다.

상반기 채용 자체가 사라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취업준비생> "(상반기에) 취소된다 하더라도 하반기에 취소된 그 인원을 같이 뽑을 건지, 아니면 아예 취소가 된 건지 잘 모르니까 인원이 줄까 봐 걱정이에요."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청년실업 급증을 막아야 한다며 신규채용 차질이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회원사에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이 어려워진 기업들이 휴직과 해고에 나서면서 향후 채용 재개 여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