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822 0242020040359243822 04 04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52806000 1585852981000

2주새 1000만명 '코로나 실직'…美 '4차 부양책' 힘 받나

글자크기

3월 셋째주 328만명 이어 넷째주 665만명 실업급여 청구

골드만 "4월 수천만명 실직"…연준 '4700만 직업 잃을 것"

3차 부양책 중 실업 부문 2500억弗 불과…'역부족' 지적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불과 지난 2주 새 미국에서 1000만명 가까이 일자리를 잃었다. 코로나19 확산을 억지하고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이에 각주(州)가 자택대피령 등을 내린 여파다. 전망은 더 안 좋다. 미 연방당국조차 미국인 4700만명이 직업을 읽을 것으로 본다. 지금의 숫자는 ’빙산의 일각’이라는 얘기다. ‘산소호흡기’ 격인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슈퍼부양책으론 ‘실업 쓰나미’를 막기 어려울 것이며, 결국 추가 부양책밖에 답이 없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이제 시작일 뿐…더 큰 쓰나미 온다

2일(현지시간) 미 노동부에 따르면 3월 넷째 주(22~28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664만8000건에 달했다. 전주(15~21일) 328만3000건(수정치)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지난달 13일 국가비상사태 선포 이후 불과 2주 만에 1000만명이 실직했다는 의미다. 코로나19의 폭풍이 몰아치기 전만 해도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0만건 수준에 불과했다. 이는 노동부가 이 지표를 내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대치이기도 하다. 종전 최대 기록은 1982년 기록한 69만5000명이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최대 66만5000명(2009년 3월) 수준에 불과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금융위기 당시 6개월간의 신청 건수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썼다. 이에 따라 미국의 실업률은 단숨에 약 10%로 치솟았다. 그동안 미국은 실업률은 반만년만의 최저인 3%대를 유지해왔었다.

실제 미국 기업 상당수는 매출 급감에 시달리며 급여 삭감, 해고 등의 수순을 밟고 있다. 항공·여행·호텔 분야가 먼저 타격을 받기 시작했고, 식당·헬스클럽·극장 등 대면 비즈니스 의존도가 높은 업종이 뒤따르는 실정이다. 자동차 판매는 급감했고, 공장은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따라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사상 최대치로 올라설 것이란 관측은 이미 시장에 팽배했었다. 문제는 예상을 크게 뛰어넘는 규모였다는 점이다. 애초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각각 550만건과 450만건을 예측했었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가(街)에선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가이드라인을 이달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이 기한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경제 셧다운(영업 활동 등 강제 중단)이 장기화할 공산이 없지 않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전날(1일) 4월엔 수천만명이 일자리를 잃고 실업률은 두자릿수로 치솟을 것이라고 예견했다. 앞서 미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은 최근 미국 실업자가 4700만명, 실업률은 32%에 달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놓았었다.

◇4차 ‘인프라’ 부양책 논의 힘 받을 듯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난달 27일 발효된 2조2000억달러 규모의 3단계 부양책으론 실업 쓰나미를 막기 역부족인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 가운데 2500억달러가 실업수당 강화에 쓰이는 데,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실업급여 청구건수에 비춰보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 하루빨리 ‘4단계 부양책’이 논의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미 트럼프 행정부와 의회는 싱크탱크, 이코노미스트들과 함께 추가 부양책의 윤곽을 그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민주당 서열 1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달 30일 “이제는 경제 회복과 성장, 일자리 창출로 가야 한다”며 4차 부양책의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하루 만인 31일 트럼프 대통령도 2조달러(약 2480조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법안을 의회에 제안했다. 이에 펠로시 하원의장은 1일 “하원이 열리면 곧바로 인프라 법안을 추진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미 상·하원은 지난주 3단계 부양책을 통과시킨 후 이달 20일까지 휴회에 들어간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