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777 0042020040359243777 04 04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851013000 1585851246000

2주 사이 천만 명 직장 잃었다...미국 '실직 쓰나미'

글자크기

미국 3월 넷째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665만 건…역대 최고

3월 셋째 주에도 330만 명 실업수당 청구

2주 사이 천만 명가량 일자리 잃어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곳곳에서 경제활동이 멈추면서 미국에 '실직 쓰나미'가 밀어닥치고 있습니다.

최근 두 주 사이에 천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는데 앞으로 더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스테파니는 얼마 전까지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의 레스토랑 2곳에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봉쇄령으로 문을 닫으면서 직장을 잃고 말았습니다.

[스테파니 마이어스 / 실직자 : 얼마나 더 갈지 모르겠어요. 빨리 이 상황이 끝나고 직장 두 곳을 다니던 때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사회가 사실상 마비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고 있습니다.

3월 넷째 주에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한 건수가 665만 건을 기록했습니다.

금융위기 당시보다도 10배 많은 역대 최고 수준입니다.

이전 주에도 330만 명이 실업수당을 청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한 이후 2주 사이에 천만 명가량이 일자리를 잃은 겁니다.

[마크 햄릭 / 뱅크레이트닷컴 수석경제분석가 : 전례 없는 일입니다. 금융위기와 큰 불황기에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많아야 70만 건 정도였어요.]

미국 경제는 4월 한 달 동안 봉쇄상태인 '셧다운'을 이어갑니다.

따라서 실업 대란은 더 악화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천만 건을 찍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EPI)는 7월까지 2천만 명이 일시 해고나 무급휴직에 처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은 미국의 실업률이 32.1%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