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531 0432020040359243531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48300000 1585848366000

"미국인 거의 전부가 '자택 대피령'…96%가 영향권"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자택 대피 명령이 확대되면서 거의 모든 미국인이 그 영향권에 들게 됐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현지시간 2일 기준으로 미국 인구의 95.9%인 약 3억 1천500만 명을 상대로 자택 대피 명령이 시행되고 있거나 곧 발효될 예정이라고 집계했습니다.

이는 주 정부 차원의 명령뿐 아니라 시·카운티 등 그보다 작은 단위의 지방정부가 내린 명령까지 포함한 것입니다.

자택 대피 명령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사람들이 식료품 구입이나 병원·은행 방문, 의약품 구매, 산책·운동처럼 생활에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하고는 집 바깥으로 외출하지 못하도록 한 고강도 조치입니다.

샌프란시스코와 샌타클래라·샌머테이오카운티 등 실리콘밸리 일대 6개 카운티가 지난달 17일 미국 내에서 가장 먼저 이 명령을 발동했고, 이어 캘리포니아·뉴욕·일리노이·코네티컷주 등으로 확대됐습니다.

11개 주는 여전히 주 차원의 자택 대피령을 내리지 않은 상태입니다.

여기에는 앨라배마·아칸소·아이오와·미주리·노스다코타·네브래스카·사우스캐롤라이나·사우스다코타·테네시·유타·와이오밍주가 해당합니다.

다만, 이들 주에 속한 도시나 카운티 중 일부는 독자적으로 주민에게 자택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휘 기자(hwi@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