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464 0022020040359243464 04 04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844822000 1585865185000

日감독과 비교한 베트남 언론 "박항서, 스스로 연봉 삭감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에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삭감해야 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베트남 매체 베트남넷은 2일(한국시간) “코로나19로 전 세계 축구팀들이 긴축 정책을 펴고 있다. 박항서 감독도 스스로 임금을 삭감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베트남넷은 “코로나로 인해 정상적으로 스포츠 산업이 돌아가지 않으며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일부 선수들과 코치는 자발적인 임금 삭감으로 어려움을 공유했다”고 강조했다.

베트남넷의 보도와 달리 베트남축구협회(VFF)는 지난 1일 코로나19로 박항서 감독의 연봉을 삭감하는 일은 없다고 밝힌 상태다. 또 박 감독은 최근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에 써달라며 베트남 정부에 5000달러(약 600만원)를 기부했다.

이에 베트남넷은 “VFF가 쉽게 박항서 감독의 연봉을 깎지는 못한다. 다른 대표팀과 달리 VFF가 아닌 베트남 대기업이 대신 연봉을 주기 때문”이라면서 “박 감독의 기부는 좋았지만, 당장 일이 없으니 박 감독은 더 낮은 연봉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태국축구협회(FAT)가 코로나19 여파로 임직원을 포함해 니시노 아키라(일본) 감독의 급여를 삭감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태국 니시노 감독은 연봉을 깎아 태국 대표팀에 도움을 줬다. 우리 감독도 일본 동료 감독을 따라 해야 한다. 제 2의 고향인 베트남을 위해 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더 많은 걸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대유행에 전 세계 축구계도 재정적 위기에 놓였다. 유럽 명문 구단들은 선수단의 임금을 삭감하기로 했고, 국제축구연맹(FIFA)도 구단들의 재정 건전성을 위해 임금 삭감을 장려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